스킵 네비게이션


상단이미지

자유게시판

마음의 상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관리자 | 2015-10-22 15:27:27

마음의 상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안녕하세요. 김천대학교 상담심리학과 기자단 윤주양입니다.

오늘은 잊기 힘든 마음의 상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란?

 전쟁, 천재지변, 화재, 폭행, 강간 등 생명을 위협할 정도의 극심한 스트레스(정신적 외상)를 경험하고 나서 그 기억에 의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불안증상을 말합니다. 영어로는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로 줄여서 PTSD라고도 부릅니다.

 PTSD의 내담자가 보이는 주된 증상으로는 과민반응, 충격의 재경험, 감정회피 또는 마비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증상은 개인에 따라 사건 발생 1달 후 심지어는 1년 이상 경과된 후에도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주로 환자들은 비현실적이고, 타락, 분노, 피해의식, 수치심의 감정을 느낀다고 합니다. 그래서 대부분 환자는 정서적으로 불안정해하고, 약물남용, 자해 혹은 자살 시도, 직업적 무능력, 대인관계 장애, 공격적 성향, 충동조절 장애, 우울증, 집중력 및 기억력 저하 등의 인지기능 문제 등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어린이의 경우에는 외상 경험에 대한 악몽을 꾸는 경향이 있고, 위통, 두통 학교공포, 외부인 공포 등으로도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치료는 약물 치료와 심리 치료 요법을 병행해서 치료를 진행합니다. 약물치료는 우울증 및 다른 불안장애의 증상과 유사한 증상뿐만 아니라 PTSD 고유의 증상도 호전시키는데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주로 사용되는 심리치료법으로는 노출치료, 사회적인 지지, 체계적 둔감법, 지정요법, 상상홍수, 이완법, 문제해결기술의 훈련, 자기주장훈련과 부부요법 토의 등 많은 치료방법이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의 학문적 배경에 따라 치료방식이 다소 차이가 있으며, 내담자가 경험한 스트레스원(과거의 끔찍한 경험)에 따라서도 PTSD를 치료하는 방식이 달라진다고 합니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잊기 힘든 마음의 상처지만 치료받은 이들의 상처가 아물고 다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길 기도합니다.

윤주양 기자

목록
이전글
전체 19건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9 대학원 상담전공 준비도 척도 개발 설문지 협조 요청 최혜윤 19-12-03 41
18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질병 쉽게 치료~ 박진서 18-08-15 253
17 연구참여자 모집(상담분야로의 진로를 결정한 학부생대상) 장유정 17-12-02 493
16 [이안상담심리연구소] 6월 셀프-카운셀(self-counsel) with 북리딩 file 이보미 17-05-26 478
15 [이안상담심리연구소] 6월 현장 선배에게 듣는 실전 자살 위기 개입 특강 file 이보미 17-05-26 453
14 연구 참여자 모집(교수) 조남정 16-11-04 676
13 연구 참여자 모집(학부생 및 학부 졸업생) 조남정 16-11-04 704
12 지금,여기에서 미해결과제를! 게슈탈트 심리치료 관리자 16-02-24 1085
11 상담심리사 2급 알아보기 관리자 15-12-16 1008
10 100일 앞으로 다가온 청소년상담사 자격시험 관리자 15-12-16 1053
9 작은 상처가 더 아프다 관리자 15-11-20 987
8 떨치기 힘든 불안과 공포, 불안장애 관리자 15-11-16 967
7 휴식이 필요해, 번아웃 증후군 (Burnout Syndrom) 관리자 15-11-04 1099
6 어린시절이 상담의 키워드가 된다. 관리자 15-10-22 994
5 나는 행복한 사람입니까? 관리자 15-10-22 981
4 다가서는 심리치료, 먼저 나선 울진군 관리자 15-10-22 831
3 20대 여자의 심리를 아시나요?, 책 소개 '심리학 초콜릿' 관리자 15-10-22 1182
2 '전문상담교사'라는 직업을 아시나요? 관리자 15-10-22 1622
마음의 상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관리자 15-10-22 2388
처음으로1마지막으로